개인홈에 그동안 써왔던 글들을 어떻게 하면 옮겨올 수 있을까 고민해보고 찾아봤지만,
마땅한 좋은 방법이 없다.
그래서 결국...
일일이 하나하나 복사+붙여넣기로 다시 한번 정성스럽게 가져오기로 했다.
이런 귀찮은 노동의 댓가는...
자기 만족.

'murmur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블로그  (2) 2010.10.04
Zzz...  (0) 2010.10.04
화들짝, 그리고 꿈  (0) 2010.10.03
무모함  (0) 2010.10.02
노동의 댓가  (0) 2010.09.30
익숙하지만 새롭다.  (0) 2010.09.29
by Ruvin